본문 바로가기

"계란 가격 자꾸만 오르네"…고공행진 이유가

온라인 중앙일보 2013.11.20 11:41
[사진 중앙포토]
  계란 가격이 여름 폭염 여파로 ‘고공행진’을 멈추질 않고 있다.



20일 유통업계와 한국양계농협은 11월 현재 경기지역의 계란 도매가격이 1600원으로 지난해 11월 1058원보다 51% 올랐다고 밝혔다.



올 6월까지만 해도 지난해보다 3.7%가량 쌌던 계란 가격은 7∼8월 불볕더위로 산란율이 떨어지면서 급등하기 시작했다.



국내 산란계 수는 6100만∼6300만 마리 수준을 유지해왔는데, 이 가운데 3%인 200만 마리가 여름 폭염으로 폐사했다. 산란율도 평년보다 5%가량 떨어졌다.



이 때문에 경기 지역 계란 도매가격은 8월의 경우 지난해보다 62% 비싼 1478원을 나타냈고, 9월 들어서도 39% 비싼 1663원으로 거래됐다.



여기에 일본 방사능 공포로 수산물을 꺼리는 현상이 나타나고, 생선을 대체할 계란 등 음식재료 수요가 늘어나면서 달걀값이 좀처럼 떨어지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산란계 수가 평년 수준을 회복하려면 다소 시간이 걸려 내년 상반기까지는 계란 값 강세가 지속할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이진우 기자 < jw85@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