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볼거리' 전국으로 확대…서울강남 중고교 감염자 속출

온라인 중앙일보 2013.11.20 11:09
법정감염병인 볼거리가 전국으로 확대되면서 환자수가 크게 늘고 있다.



20일 질병관리본부는 올들어 이달 9일(2013년 제 45주)까지 보고가 들어온 볼거리(유행성 이하선염) 환자가 1만3010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2008년부터 2012년까지 같은 기간에 발생한 평균환자수 5213명의 3배에 이르는 수치다. 특히 최근 3일부터 9일까지 전국적으로 551명이나 되는 환자가 발생했다.



시도 가운데 인천, 울산, 충북을 뺀 나머지 지역에서는 비슷한 증가 양상을 보였다.



대전에서 보고된 환자는 1575명으로 인구가 훨씬 많은 서울(1794명)과 비슷한 수준이며, 5년 평균치의 8배가 넘는다.



서울지역의 누적 환자수도 이전 5년간 평균에 비해 166%가 더 늘었다. 특히 강남지역 일부 중고등학교에서는 한 반에 감염자가 여러 명 나올 정도로 유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당국은 국내 볼거리, 홍역, 풍진 혼합백신의 접종률이 95%를 웃돌지만 백신의 면역률이 80%대로 낮기 때문에 볼거리가 유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진우 기자 jw85@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