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안부 역사 왜곡 교과서에 못 박으려는 일본

중앙일보 2013.11.20 00:56 종합 7면 지면보기
일본의 시모무라 하쿠분(下村博文) 문부과학상은 19일 종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본 정부의 견해를 교과서에 분명히 적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부상 "정부 견해 분명히 적어야"
"강제성 없었다" 서술 의도 노골화

일본 정부가 추진 중인 교과서 검정 기준 개정작업이 위안부 문제를 겨냥하고 있다는 속내를 드러낸 발언이다. 시모무라는 지난 15일 소위 ‘초·중·고 교과서에 대한 개혁실행 플랜’을 발표했다. 정부 견해와 확정판결이 있을 때는 이를 기술해야 하고, 학설이 확정돼 있지 않은 사항을 기술할 때는 균형을 맞춰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15일만 해도 그와 문부과학성은 교과서에 반영돼야 할 정부의 견해나 판단이 무엇인지, 무엇이 균형인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날 시모무라는 브리핑에서 ‘(기존 교과서) 기술에는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시사하는 것이 있지 않느냐’는 기자의 질문이 나오자 “균형감각을 말하는 것이라면 (위안부에 대한) 정부의 견해를 분명히 써야 한다는 이야기”라고 답했다. “양국 정부 사이에 법적으로 모든 문제가 해결됐으며 위안부 동원에 강제성이 없었다”는 일본 정부의 견해가 교과서에 담겨야 한다는 뜻을 노골적으로 표명한 것이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