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BMW광고에 출연한 77세 한인배우

온라인 중앙일보 2013.11.20 00:01






























올해 만 77세인 한인배우가 BMW TV광고에 출연해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30년 넘게 미국 LA에서 배우와 모델로 활약중인 김광태(미국명 피터 김) 씨. BMW3시리즈 디젤 광고에서 그는 코믹한 반전극의 아버지 역을 맡았다. 김광태 씨는 1970년 미국으로 이민을 간 뒤 미국영화배우조합(SAG) 회원으로 40년 가까이 코카콜라, 노스웨스트 에어라인, LA 유나이티드 등 수 백편의 광고에 출연햇다. 또한 영화배우, TV 탤런트, 성우 등으로도 활약했다. 연기 폭을 넓히기 위해 환갑이 지난 나이에 3년간 중국유학을 해 중국어도 배웠다.

사진은 광고 속의 장면과 김씨가 제공한 자료사진. [뉴시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