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대세 결혼 "미모의 스튜어디스와 6개월만에 백년가약"

온라인 중앙일보 2013.11.13 21:24
정대세 결혼 [사진 = 중앙일보 포토 DB]




 

축구선수 정대세(수원)가 12월에 결혼한다.



프로축구 수원 블루윙즈는 정대세가 12월 14일 서울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린다고 13일 발표했다.



정대세의 예비 신부는 국내 모 항공사에서 근무하는 한국 국적의 승무원으로, 두 사람은 5월 지인의 소개로 만나 교제를 시작했다. 정대세 커플은 최근 양가로부터 결혼 승낙을 받아 결혼을 준비해왔다.



정대세는 북한 대표팀의 간판 공격수로, 이 때문에 ‘인민 루니’라는 별명이 붙었다.



정대세는 올시즌 수원에서 K리그 클래식 20경기에 출전, 10골 2어시스트로 맹활약하고 있으며 6월에는 K리그 클래식 올스타전에 출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