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엄앵란 아들, 47세 노총각 강석현 결혼…"똥차 보내 후련"

온라인 중앙일보 2013.11.13 18:30
‘엄앵란 아들’.

배우 엄앵란이 40대 후반에 결혼한 아들에 대한 속마음을 밝혔다.

엄앵란은 13일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 두 딸 강경아, 강수화 씨와 함께 출연 47살 노총각 아들 강석현을 장가보낸 심경을 고백했다.

그는 “70대에 아들을 장가 보낸 것은 창피하지만 좋은 사람 만나 결혼하니 후련하다. 똥차 보냈다”며 “47년 전 남편에게 받은 함을 며느리에게 보냈다”고 전했다.

이어 엄앵란 신성일의 결혼식만큼이나 남달랐던 아들 강석현의 결혼식 장면과, 일본 큐슈로 떠난 엄앵란 모녀의 일본 여행기도 공개했다.

엄앵란 아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엄앵란 아들, 강석현 누구인지 알 것 같다” “엄앵란 아들, 늦게나마 결혼해서 효도하시네요” “엄앵란 아들, 좋은 며느리 보셨다니 축하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좋은 아침’ 화면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