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가씨 음원 판매 중단 "결국 이렇게 되다니…박명수도 난감하겠네~"

온라인 중앙일보 2013.11.13 17:41
아가씨 음원 판매 중단 [사진 중앙포토]




 

‘아가씨 음원 판매 중단’.



MBC ‘무한도전-자유로 가요제’를 통해 알려진 노래 ‘아가씨(I Got C)’가 표절 논란에 휘말리며 결국 음원 판매 중단을 결정했다.



‘아가씨(I Got C)’는 박명수와 그의 파트너인 프라이머리가 함께 만들고 부른 노래다. 가요제 음원 중 최고 인기를 누리고 있지만 표절 의혹이 제기되며 논란이 됐다. 네덜란드 출신 뮤지션 카로 에메랄드의 ‘리퀴드 런치(Liguid lunch)’와 흡사하다는 이유에서다.



13일 프라이머리는 소속사 공식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제 미숙함으로 벌어진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음원서비스를 잠정 중단하자는 ‘무한도전’ 측의 뜻을 최대한 존중합니다. 이번 노래로 불거진 모든 사안이 하루빨리 원만하게 해결되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사과의 마음을 전했다.



‘무한도전’ 제작진도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무한도전 가요제는 출연자들과 뮤지션들이 각각 한 팀을 이뤄 좌충우돌 노래를 만들어가는 과정을 담아 음악은 경쟁이 아니라 즐거움이라는 주제를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가요제 방송 이후 예상 밖의 문제에 직면했고 양쪽 입장을 들어보며 조심스레 상황 파악과 해결에 노력하고 있으나 결과적으로 ‘무한도전’이 시청자분들께 즐거움만을 드리지는 못했다”며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아메바컬쳐와 협의를 통해 잠정적으로 ‘I Got C’ 온라인 음원판매를 중지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지했다.



네티즌들은 “아가씨 음원 판매 중단, 좋아하는 노랜데 안타깝다”, “아가씨 음원 판매 중단, 잘못된 건 바로 잡아야죠”, “아가씨 음원 판매 중단, 박명수도 난감하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