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민경 고소, '강민경 스폰 사진' 주점에서 남성 접대…

온라인 중앙일보 2013.11.13 16:20
[중앙 포토]




‘강민경 고소’.



다비치 강민경의 합성사진을 올린 네티즌 두 명이 불구속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는 13일 인터넷에 다비치 멤버 강민경의 합성사진을 올려 명예를 훼손한 혐의(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로 김모(32)씨 등 네티즌 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올 3월 포털사이트 블로그나 카페에 ‘강민경 스폰 사진’이란 제목으로 강민경이 유흥주점에서 남성을 접대하는 모습의 합성 사진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이 유포되자 이들의 인터넷 아이디를 경찰에 고소했고 수사과정에서 피의자들이 파악됐다.

검찰은 강민경이 한 명을 더 고소했으나 신원 확인이 안 돼 기소중지했다.



강민경 고소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강민경 고소, ‘강민경 스폰’ 합성사진까지 너무했다”, “강민경 고소, 합성사진 올린 네티즌 법 무서운 줄 알아야지”, “강민경 고소, 더이상 웃어넘길 문제가 아닌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비치는 12일 새 싱글을 발표해 신곡 ‘편지’로 본격적인 음악 활동을 시작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