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락 경비행기 발견 "안타까운 인명사고, 국토부 사고원인 조사 중"

온라인 중앙일보 2013.11.13 14:03
[사진 중앙일보 포토DB]




‘추락 경비행기 발견’.



추락한 경비행기가 경북 영덕군 병곡면 칠보산 정상 부근에서 12일 발견됐다.



경비행기에 탑승했던 인원은 모두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발생 하루 뒤인 13일 119 특수구조대가 경비행기의 잔해와 시신을 모두 발견했다.



추락한 경비행기로 인해 사망한 인원은 총 3명이다.



사망자는 한서대 소속의 비행 교관 윤모(28)씨와 학생 배모(20)씨, 여모(23)씨로 밝혀졌다.



사고는 교관과 학생들이 야간 비행 실습 중에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오후 5시 50분쯤 태안의 비행장에서 이륙한 경비행기는 경북 울진군에 있는 울진 공항에 7시 30분쯤 도착할 예정이었다.



경비행기는 이날 오후 7시 36분 정도 울진공항 관제탑과 교신하였으나 그 뒤로 연락이 두절됐다.



추락한 경비행기 발견 소식에 네티즌들은 “추락 경비행기 발견, 20대에 사고라니…고인의 명복을 빕니다”,“추락 경비행기 발견, 사고당한 학생 부모님들은 날벼락이겠네”,“추락 경비행기 발견, 너무 안타깝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