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인화 불구속기소, "호기심에…언니와 두 차례 대마초 흡연"

온라인 중앙일보 2013.11.13 11:11
[중앙 포토]




‘송인화 불구속기소’.



대마초 흡연 혐의를 받고 있는 개그우먼 송인화가 불구속 기소됐다.



12일 인천지검 강력부는 2차례 대마초를 피운 혐의(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송인화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송인화는 6월과 7월 각각 미국과 서울에 있는 집에서 언니와 함께 2차례에 걸쳐 대마초를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송인화는 경찰에서 “미국에서 친구가 대마초를 줘 호기심에 언니랑 같이 피웠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에 따르면 “송 씨가 대마초를 흡연한 횟수는 적지만 다른 비슷한 마약 사건과 비교해 약식기소가 아닌 불구속 기소했다”며 “송 씨와 함께 대마초를 피운 송 씨의 언니도 불구속 기소했다”고 말했다.



송인화는 2005년 영화 ‘투사부일체’를 통해 배우로 데뷔한 뒤 올해 KBS 28기 공채 개그맨에 선발돼 개그우먼으로 전향했다. 9월 KBS ‘개그콘서트’에 출연하던 당시 대마초 흡연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사실이 알려져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송인화 불구속기소 소식에 네티즌들은 “송인화 불구속기소, 호기심에 한 번도 아니고 두 번을…”,“송인화 불구속기소, 호기심이 너무 많은 것도 병이네”, “송인화 불구속기소, 이번 사건을 통해 정신차리시길”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