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참 관광공사 사장 "합법적으로 마사지만 받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3.11.13 10:18
[중앙일보 포토DB]


 

‘이참 관광공사 사장’.



이참 한국관광공사 사장이 일본 퇴폐업소에서 접대를 받았다고 JTBC가 단독 보도했다.



JTBC에 따르면 이참 한국관광공사 사장은 일본 관광회사 부사장의 초청을 받아, 지난해 설 연휴에 관광공사의 용역업체 회장, 임원 등과 함께 일본을 방문했다.



한국관광공사 용역업체 이 모씨는 “하이라이트로 뭔가 있었으면 좋겠다. 그런 곳(성인업소)을 좀 알아봐라. 이참 사장이 가고 싶다고 하니까 알아봐라”라며 당시 상사의 지시를 받았던 사실을 전했다. 이어 그는 성인업소를 알아봤고 도쿄의 요시와라에 있는 ‘소프랜드’라는 곳을 방문했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참 사장은 “"일본에선 합법적인 업소로 마사지는 받았지만 부적절한 관계는 없었다. 100여만 원의 비용도 일본 업체가 아닌 동행한 한국 지인이 냈다”라고 해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퇴폐업소 출입의혹' 이참 관광공사 사장 사퇴

▶이참 갔다는 '소프랜드' 알고 보니…"막장의 극치"

▶이참, '퇴폐업소 향응 의혹' 해명…"앙심 품은 제보"

▶'성접대 의혹' 이참 관광공사 사장은 누구?

▶이참 성접대 의혹 '파문'···자니윤 새삼 주목, 왜?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