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롯데, 시간선택제 2000명 뽑는다

중앙일보 2013.11.13 00:01 경제 1면 지면보기
롯데그룹이 내년 상반기까지 ‘시간선택제’ 일자리 2000개를 만든다. 롯데그룹은 12일 경력단절 여성과 재취업을 희망하는 중장년층 고용을 확대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시간선택제 일자리는 하루 4~6시간 이내(주당 15~30시간)에서 본인이 원하는 시간을 선택해 일하면서, 근무량만큼 정규직과 동등한 처우를 받는 양질의 일자리다. 고용 보장은 물론 4대 보험 가입, 차별 없는 임금 및 복리 후생 등이 보장된다.


내년 상반기까지 고용 확대

 주요 계열사별로 보면 롯데백화점이 고객만족(CS) 강사 및 힐링상담원을 채용한다. 롯데마트가 상품안전·서비스·디자인 담당, 롯데시네마가 영화관 관리사원, 롯데리아가 점포관리 담당, 롯데하이마트가 점포관리 및 판매사원을 시간선택제로 채용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롯데호텔·롯데카드·롯데손해보험·롯데홈쇼핑 등이 참여한다.



롯데는 2000명 채용을 위해 오는 2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고용노동부 등이 주관하는 ‘2013 시간선택제 일자리 채용박람회’에도 참여할 계획이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육아 등으로 경력이 단절됐던 여성들과 새로운 일자리를 찾고 있는 중장년층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롯데그룹은 시간선택제 일자리와 별도로 올 연말까지 모두 1만5500여 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최지영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