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YJ 김준수 호텔건립, 제주도에 129억 투자…'역시 한류스타'

온라인 중앙일보 2013.11.12 16:54




‘김준수 호텔건립’.



JYJ 멤버 김준수(26)가 제주도 서귀포시에 호텔을 짓는다. 투자금액은 129억 원이다.

제주특별자치도청에 따르면 ‘제주토스카나호텔’(대표 김준수)이 지난해 11월 제주도 서귀포시 강정동 2만1026㎡ 부지에 사업계획승인을 받아 4월부터 공사를 진행했다.



내년 3월 완공 예정인 호텔은 건축면적 4014㎡, 전체면적 8153㎡에 객실 65실, 야외수영장, 레스토랑, 카페, 스파와 세미나실 등을 갖춘다.

제주도는 토스카나호텔이 제주투자진흥지구 지정을 신청함에 따라 주민공람을 이달 8일부터 22일까지 14일간 시행한다.



다음 달 초 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심의위원회를 열어 지정 여부가 결정되면 관세·취득세·등록세와 개발 부담금 전액 면제, 재산세 10년간 면제, 법인세와 소득세 3년 면제 후 2년간 50% 감면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투자진흥지구는 관광객이 필요로 하는 숙박 등 24개 업종에 해당된다. 투자액이 500만 달러 이상이면 신청할 수 있다.



김준수 호텔건립 소식에 네티즌들은 “김준수 호텔건립, 역시 한류스타 스케일부터 엄청나”, “김준수 호텔건립, 129억원 투자…엄청난 부자였구나”, “김준수 호텔건립, 시아준수 이제는 사업가로 변신하나”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