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짧아진 치마 '파격'…고려항공 유니폼의 화려한 변신

온라인 중앙일보 2013.11.12 10:33
김정은 체제 출범 이후 빠르게 변하는 북한!



승무원의 복장도 변했습니다.



최근까지 북한 고려항공 여승무원들의 유니폼은 이처럼 위아래 모두 붉은색으로 평범한 디자인이었는데요.



어제(11일) 공개된 새 유니폼 보실까요?



재킷과 치마 모두 짙은 감색에 과거보다 치마도 짧아졌네요.



특히 재킷은 옷깃이 없어서 목선이 다 드러나, 여성미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금색 줄을 두른 특이한 디자인의 모자도 인상적이네요.



한편, 호주 최대 항공사인 콴타스의 여승무원들은 유명 디자이너가 도안한 새 유니폼이 몸에 지나치게 달라붙어 불편하다며 불만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모든 승무원이 이 항공사의 홍보 모델인 모델 미란타 커 인줄 아냐며 불만을 터뜨렸다고 하는데요.



고려항공은 북한 사회의 고정관념을 깨는 세련된 복장이라는 평가를, 콴타스 항공은 승무원들의 작업능률을 떨어뜨리는 최악의 유니폼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네요.



온라인 중앙일보·JTBC 방송뉴스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