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무현 전 대통령, 대화록 수정본 이관 말라고 지시"

중앙일보 2013.11.12 00:31 종합 12면 지면보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NLL대화록)의 수정을 지시한 문서와 수정본을 국가기록원에 이관하지 말라고 지시한 문건을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련 문건 확보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 김광수)는 최근 노 전 대통령이 2007년 10월 21일 청와대 통합업무관리시스템인 이지원(e知園)을 통해 국정원이 작성한 회의록 초본을 재검토하라고 지시한 사실을 확인했다. 500~600자 분량의 문서에서 노 전 대통령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도 NLL을 사후에 처리하는 데 동의했으나 회의록을 보면 내가 임기 중 해결한다고 한 것처럼 돼 있는데 지혜롭게 대처해야 할 것임”이라고 적고 재검토를 지시했다. 또 잘못 표기된 일부 표현을 수정·보완할 것 등도 지시했다는 것이다. 검찰은 실제로 ‘NLL 해결’이라는 표현이 ‘NLL 치유’로 바뀐 사실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봉하 이지원’ 등의 열람·분석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이 회의록 수정본을 국가기록원에 넘기지 말 것을 지시한 문건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2008년 1월 이지원을 셧다운(시스템 정지)하고 문서 분류 및 이관작업을 했는데 그 과정에서 조명균 당시 안보정책비서관의 실수로 회의록 수정본이 이관되지 않았다”는 노무현정부 측 인사들의 주장과 다른 것이다.



 검찰은 노 전 대통령의 회의록 수정·미이관 지시가 고의적으로 이뤄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문재인 민주당 의원이 노 전 대통령의 회의록 수정지시 부분을 인정하지 않다가 검찰 조사를 받고 나온 이후 태도가 바뀐 점에 주목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노무현정부 인사들이 노 전 대통령이 지시하고 조 전 비서관이 이행한 것으로 몰고 가려는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동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