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글스 노래 속 윈슬로는 로큰롤 팬의 순례지

중앙선데이 2013.11.10 01:26 348호 24면 지면보기
66번 고속도로가 지나가는 애리조나주 윈슬로시의 거리. 이글스의 출세작 ‘테이크 잇 이지’ 2절에 “애리조나주 윈슬로시에 있는 한 모퉁이에 서 있는데…”라는 가사 덕분에 관광 명소가 됐다. [사진 조현진]
일찍이 자동차 문화가 발달한 미국에서 고속도로 문화는 삶의 중요한 부분이 됐다. 로큰롤에서는 지난 회에 소개한 ‘블루스 하이웨이’ 61번 고속도로와 이번에 소개하는 ‘루트 66(Route 66)’, 즉 66번 고속도로가 양대 축을 이룬다. 1926년 개통된 66번 고속도로는 61번 고속도로만큼 로큰롤 유산이 풍족하지는 않아도 ‘고속도로의 어머니(The Mother Road)’로 불리며 미국인들에게 특별한 의미를 준다.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시작해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까지 8개 주를 관통하는 4000㎞ 길이의 이 도로는 30년대 이후 동부에서 서부로 삶의 터전을 옮기려는 이주민들의 주요 이동 경로였다.

미국 팝의 원류를 찾아 ④ 로큰롤의 양대 축 ‘루트 66’

고속도로 이용자가 많아지면서 경제도 반사이익을 얻는데 이 반사이익의 결과는 지금 미국의 큰 산업들을 탄생시키는 데 결정적 기여를 하며 오늘날의 미국 문화를 만들었다. 모텔, 주유소, 간이 자동차 정비소, 패스트푸드 음식점, 드라이브 인(drive-in) 극장과 식당, 편의점, 대형 광고판 등 고속도로 운전자를 위한 편의시설이 루트 66을 따라 번성하기 시작했다. 햄버거와 프렌치 프라이가 밥과 김치처럼 뗄 수 없는 한 묶음이 된 것도 이곳에서였다. 미국인들이 이 도로를 미국의 중심도로(The Main Street of America)라고 부르는 이유다. 한국어 관광 안내서도 있다.

새로운 도로들이 개통되고 고속도로 체계가 정비되면서 루트 66은 1985년 고속도로로서의 공식적인 위상을 잃게 된다. 하지만 역사를 되찾고 옛 향수를 느끼려는 여행자들의 고속도로 사랑은 아직도 식을 줄 모른다.

로큰롤 역사 중심엔 체스 레코드
대중음악에서 66번 고속도로가 유명세를 치른 것은 46년 냇 킹 콜(Nat King Cole)이 ‘루트 66’이라는 곡을 발표하면서다. 66번 고속도로를 따라 시카고에서 LA까지 달리는 일이 얼마나 재미있는지를 표현한 곡이다.

루트 66의 출발점이 되는 시카고는 음악은 몰라도 ‘시카고 블루스’라는 단어는 들어봤다는 사람이 많을 정도로 일찍부터 로큰롤사의 중요한 한 장을 장식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체스(Chess) 레코드가 있다. 40년대부터 시카고 일대에서 블루스와 재즈 음반을 녹음 제작하던 레오나드 체스와 필 체스 형제는 50년대에 자신들 소유의 스튜디오 건물을 확보하고 본격적으로 음반 작업에 뛰어들게 된다. 이후 척 베리(Chuck Berry), 보 디들리(Bo Diddley), 윌리 딕슨(Willie Dixon), 에타 제임스(Etta James), 머디 워터스(Muddy Waters) 등 훗날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는 당대 최고 블루스 음악인들의 음반을 제작하면서 명실상부한 블루스 음악의 산실 역할을 하게 된다. 레오나드 역시 로큰롤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87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체스 레코드 건물은 1997년 윌리 딕슨의 부인이 인수해 현재 블루스 음악 재단이자 체스 레코드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안내원으로 일하는 윌리 딕슨의 손자는 신이 나면 할아버지가 직접 연주하던 베이스를 가져와 보여주며 재미있는 에피소드도 들려주는데 관람객이 이 베이스를 직접 들고 사진을 찍게도 해준다.

1. 시카고 체스 레코드 박물관에서 윌리 딕슨이 연주하던 베이스를 보여주는 딕슨의 손자. 2. 척 베리의 기타 ‘깁슨 ES-350T’. 3. 이글스 노래 가사에 나오는 포드 트럭. 지금도 공무용으로 이용된다. 4. 66번 고속도로 간판. 5. 그래미 뮤지엄 외관.
믹 재거 얼어붙게 한 체스의 음악인들
현존하는 최고의 밴드라고 영국이 자랑하는 롤링스톤스(The Rolling Stones)가 미국에서 발매한 두 번째 음반 ‘12×5’에 수록된 ‘2120 사우스 미시간 애비뉴(South Michigan Avenue)’도 체스와 특별한 인연이 있는 연주곡이다. 롤링스톤스는 블루스, 특히 시카고 블루스의 열혈 팬이었고 그 중심에는 머디 워터스가 있었다. 이들이 얼마나 머디 워터스를 존경했는지는 그들이 밴드 이름을 머디 워터스의 곡인 ‘롤링 스톤(Rolling Stone)’에서 따온 것만으로도 충분히 짐작할 수 있다. 그러니 롤링스톤스가 미국을 방문할 때 머디가 소속된 체스를 방문해 음반 작업을 한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문제는 롤링스톤스가 녹음을 하는데 머디 등 당시 체스 소속 아티스트들이 이들을 지켜보기 위해 자리를 떠나지 않으면서 일어났다. 자신들의 우상 앞에서 얼어 버린 보컬 믹 재거는 끝내 입을 열지 못했고, 그래서 이 곡은 결국 연주곡으로 남게 됐다. 가사 없는 이 연주곡 제목을 고민하던 롤링스톤스는 결국 ‘2120 사우스 미시간 애비뉴’로 정했는데 이 제목은 지금도 사용되는 체스 레코드의 실제 주소지다.

세상을 뒤흔든 척 베리의 ‘깁슨 기타’
루트 66의 두 번째 주인 미주리의 세인트루이스는 지난 회에 소개한 척 베리의 고향이다. 척 베리가 캘리포니아 새너제이(San Jose) 출신이라는 문헌도 많지만 세인트루이스시는 로큰롤 초기 개척자인 그가 이 도시 출신임을 분명히 하고 자랑스럽게 여긴다. 세인트루이스와 인연이 있는 유명 인사를 기념하기 위해 1989년 조성된 스타의 거리 가장 중심에는 척 베리라는 이름이 적힌 별마크가 있다. 로큰롤 명곡 ‘자니 비 굿(Johnny B. Goode)’ 등을 연주해 ‘세상을 흔들어 놓은 기타(The guitar that shook the world)’로 기록되고 전시 중인 그의 기타 ‘깁슨 ES-350T’는 필수 관람 품목이다.

캔자스주는 루트 66이 고작 20㎞만 연결돼 있고, 이어지는 오클라호마주와 텍사스주는 로큰롤 열기는 뜨겁지만 66번 고속도로와 관련해 기념비적 유산은 특별히 없다. 루트 66이 지나는 뉴멕시코주 앨버커키(Albuquerque)는 관광객이 끊기지 않아 거리에서 늘 음악이 흘러나오는 도시다. 버디 홀리(Buddy Holly)가 페기 수(Peggy Sue) 등을 녹음해 유명해진 노만 페티(Norman Petty) 스튜디오 역시 66번 고속도로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해 있다.

애리조나주의 윈슬로시는 노래 가사 하나로 시의 인지도가 바뀐 대표적인 도시다. 록밴드 중 미국 내 단일음반 최다 판매기록을 갖고 있는 이글스의 첫 히트곡이자 출세작인 ‘테이크 잇 이지(Take It Easy)’의 가사 2절에 이 도시가 언급되면서 관광 명소가 됐다. 로큰롤 팬들이 몰려와 “애리조나주 윈슬로시에 있는 한 모퉁이에 서 있는데…(Well I’m Standing on the Corner in Winslow, Arizona…)”라는 가사에 영감을 준 장소를 문의하고 기념사진을 찍기 시작하자 시는 관광자원으로서의 노랫말 가치를 간파하고 1999년 이 모퉁이에 기념 동상을 세우고 공원을 조성했다. 가사에 나오는 포드자동차 트럭(“It’s a Girl My Lord in a Flat Bed Ford”)도 공원 앞에 갖다 놓았는데 시 소유의 이 트럭은 지금도 공무에 사용된다. 실제로 공무로 활용될 때 사라진 트럭을 광적인 팬들이 수소문한다는 설명이 재미있기만 하다.

시는 최근 이글스 기념 연례 음악 페스티벌을 시작했고 이글스 기념 야외 공연장까지 건설 중이다. 이글스 밴드 맴버들은 매년 시에서 진행하는 경매에 자신들이 서명한 기타를 기증하는 방법으로 자신들 경력에 성공적 출발점이 된 윈슬로시에 답례하고 있다.

마이클 잭슨도 그래미에 의상 기증
루트 66의 최종 종착지 LA는 대중문화의 심장이다. 그 중심에는 늘 할리우드를 앞세운 영화가 있었다. 하지만 2000년대 초 도시 중심부에 복합문화단지 LA Live 개발이 시작되면서 음악을 소재로 한 새로운 관광자원이 등장했다.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음악시상식이자 축제인 그래미상을 주제로 하는 박물관(The GRAMMY Museum)이다.

그래미상 50주년을 맞이해 2008년 개관한 그래미 박물관은 시상 대상인 81개 음악 부문이 모두 전시 대상이지만 역시 그 중심에는 로큰롤이 있다. 노래에서 마스터링까지 음반 녹음의 모든 과정을 체험할 수 있는 ‘인 더 스튜디오’는 늘 최고의 인기인데 누구나 일일 가수 체험을 할 수 있는 이색 공간으로 다른 음악 박물관에서는 볼 수 없는 이곳만의 차별화된 시설물이다.

시상식에서 수여되는 트로피는 58년 이후 다섯 번에 걸쳐 크기가 30% 커지고 디자인이 정교해졌다. TV 생중계의 클로즈업 장면을 고려한 결정이었다는 말에서 세심함이 느껴진다. 마이클 잭슨이 입던 의상이 유난히 많은 것은 우연히 그래미 간판을 본 잭슨이 박물관에 확인한 결과 자신의 소품을 하나도 소장하고 있지 않다는 소식을 듣고 사망 직전 의상을 기증했기 때문이다. 흥미로운 점은 기증한 물품이 잭슨이 사망한 날 도착했다는 사실. 그래미 최대 스타인 잭슨은 마지막 순간까지도 그래미를 사랑했던 모양이다.

올해 개관 5주년을 맞이한 그래미 박물관의 밥 산텔리 관장은 “LA 시민과 전 세계에서 오는 방문객들에게 매력적이고 활기찬 음악 관련 전시를 제공할 수 있음에 큰 자부심을 갖는다”고 강조했다. 이는 루트 66의 자부심이기도 하다.



조현진 YTN 기자아리랑TV 보도팀장을 거쳐 청와대에서 제2부속실장을 역임하며 해외홍보 업무를 담당했다. 1999~2002년 미국의 음악전문지 빌보드 한국특파원을 역임하며 K팝을 처음 해외에 알렸다. 아시아 소사이어티 한국지부 이사.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