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희철 저작권료 공개, "한 달에 300만원" 가사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3.11.08 17:29
[김희철 저작권료 공개, JTBC `썰전`]




 

‘김희철 저작권료 공개’.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이 자신의 저작권료를 공개했다.



김희철은 7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자신이 작사한 ‘상하이 로맨스’ 저작권료에 대해 “ 노래가 잘 될땐 한달에 300만 원까지 벌었다”고 했다.



김희철은 “오렌지 카라멜 소속사 대표와 친분이 있었다. 같이 술을 마시다 나에게 작사를 해보라고 하더라. 내가 원래 작사에 재주가 있다”며 작사를 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노래가)꽤 잘 됐다. 노래가 잘 되니 내가 공익하는 동안 몇 백만원이 들어왔다. 잘 될 땐 한 달에 300만원까지 들어왔다”고 전했다.



2011년 발표된 ‘상하이로맨스’는 귀엽고 깜찍한 가사와 안무로 당시 큰 인기를 끌었다.

김희철 저작권료 공개에 네티즌들은 “김희철 저작권료 공개, 작사하면 쏠쏠하구나”, “김희철 저작권료 공개, 나도 작사에 도전해볼까”, “김희철 저작권료 공개, 한달에 300만원 대단한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