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공노 압수 수색 "검찰 압수수색에 전공노 '표적 수사'라고 반발"

온라인 중앙일보 2013.11.08 16:21
[사진 중앙일보 포토DB]




‘전공노 압수수색’.



검찰이 전국공무원노조(이하 전공노) 홈페이지의 서버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8일 오전 서울 남부지방검찰청은 전공노의 인터넷 홈페이지 서버를 압수수색하기 시작했다.



이어 홈페이지 서버 보관 사무실에도 디지털 증거분석 요원과 같은 수사팀을 파견하여 본격적인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이번 전공노 압수수색이 대선 개입 의혹과 관련한 조사를 진행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검찰은 압수한 조사를 바탕으로 선거법 위반이 의심되는 자료를 검토하고 있는 중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게시판뿐만 아니라 드러나지 않은 사실에 대해서도 수사할 필요성이 있었다”라고 압수수색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전공노는 자유게시판에 노조원이 아닌 일반 회원이 글을 올린 것인데 이를 토대로 검찰이 지나친 표적 수사를 하고 있다고 항의하는 입장을 밝혔다.



전공노 압수수색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전공노 압수수색, 검찰이 항의에도 굴하지 않고 강력하게 수사중이네”,“전공노 압수수색, 사실이 밝혀지기를 바란다”,“전공노 압수수색, 이번 압수수색이 지나친 표적 수사인가?”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