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日정부, 구글맵 디자인상 수상 저지 이유 알고봤더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3.11.08 11:40
일본 정부가 독도를 일본 명칭인 ‘다케시마(竹島)’로 표기하지 않고 독도로 표기한 구글맵의 디자인상 수상을 저지했다.



이 같은 소식은 8일 산케이신문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신문에 따르면 매년 뛰어난 디자인을 표창하는 ‘굿 디자인 대상(총리상)’ 올해 후보로 검색 사이트 구글의 지도 서비스인 구글맵이 올라갔다. 그러나 이 상의 소관부서인 경제산업성이 동의하지 않았다.



경제산업성은 차점자와 득표수에 큰 차이가 없고, ‘매우 현저한 공적’이라는 대상의 수상 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수상에 반대한 이유를 설명했다. 구글맵은 심사위원과 일반인 투표에서 2752표를 획득, 차점자인 일본의 신형 고체연료 로켓 ‘엡실론(2232표)’에 520표 앞섰다.



산케이신문은 구글맵이 ‘다케시마’ 표기를 쓰지 않고 독도로 표기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결국 1980년 ‘굿 디자인 대상’이라는 이름으로 시작된 이후 올해 처음 ‘해당작 없음’으로 처리됐다. ‘굿 디자인 상품 선정 제도’가 도입된 시점으로 보면 1957년 이후 처음이다. 대신 상을 주관하는 공익 재단법인 일본디자인진흥회는 구글맵에 특별상을 주기로 했다.



굿 디자인 대상은 정부로부터 업무를 위탁받은 일본디자인진흥회 주최로 매년 뛰어난 디자인을 선보인 상품 등에 주는 상이다. 수상작은 심사위원 및 일반인 투표에서의 최다득표 작품을 디자인진흥회가 후보로 추천하면 소관부처인 경제산업성이 승인하는 형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