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한길 “지난 대선 개입 의혹 사건 모두 특검 맡겨야”

온라인 중앙일보 2013.11.08 10:21
김한길 민주당 대표. [사진 중앙포토]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8일 국가정보원 등 국가기관 대선개입 의혹 사건을 특검에 맡겨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지난 대선과 관련된 사건에 대해 더 이상은 검찰을 신뢰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대선에서 국민 48%의 지지 받았던 제1야당 후보에 대해서는 참고인임에도 공개 소환한 검찰이 불법유출, 유세장 낭독 피의자인 총괄본부장 등에 대해서는 요식행위에 지나지 않는 서면 조사한 것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검찰도 스스로 부끄러운 것 아는지 조사방법을 아직 정하지 않았다고 부인하며 국민을 속이려 했으나 거짓임이 드러났다. 이제 대선관련 의혹 일체를 특검에 맡길 수밖에 없다. 극도의 편파수사이고 전형적 정치검찰의 모습”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윤석열 여수지청장이 법사위 국감에서 밝힌 바 포털팀 수사 마치고 추가 공소장 변경을 준비 중이라고 했지만 수사팀, 포털팀에 대한 수사결과는 소리 없이 사라져 버렸다”며 “국정원 무죄만들기 프로젝트가 정권 차원에서 가동되고 있다. 이런 식으로는 수사결과나 재판 결과를 국민이 온전히 수용 못할 것이고 정국 혼란이 심화될 것이다. 특검만이 신뢰를 회복할 수 있다. 박근혜 대통령도 철저한 진상규명을 국민에게 약속한 만큼 특검을 반대해선 안 된다”고 압박했다.



김 대표는 “국회에 국정원 등 개혁특위를 설치해야 한다. 국회는 관련 입법을 신속히 처리하고 여야는 법안과 예산 등 민생에 집중해야 한다. 새누리당의 결단을 촉구한다. 박 대통도 귀국 즉시 특검과 특위로 사태를 매듭짓자는 민주당의 제안에 대해 입장을 밝혀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민주당 'NLL 수사 항의' 대검 방문 "편파 수사, 좌시 못해"

▶ 與 "특검 제안 수용 못해…국회 일정 중단하면…"

▶ '외박 100일째' 김한길, 문제는 천막을 접을 타이밍

▶ 민주, 국회일정 보이콧… 대검 항의 방문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