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마녀사냥' 샘 해밍턴 "부인과 서로 복수하는 사이" 왜?

온라인 중앙일보 2013.11.08 09:31
마녀사냥 [사진 = JTBC]


8일 방송되는 JTBC ‘마녀사냥’에서는 새신랑 샘 해밍턴의 특별한 신혼생활이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너의 곡소리가 들려’에서는 남자친구와의 7박 8일 여행을 앞두고 특이한 잠버릇이 걱정인 여자의 사연이 소개됐다. 이에 신동엽, 성시경, 허지웅, 샘 해밍턴 등 4MC는 내가 사랑하는 여자라면 추하게 자는 모습마저 다 이해할 수 있다는 반응을 보인다. 본인의 과거 혹은 현재의 경험담을 털어놓았다.



새신랑 샘 해밍턴은 본인의 아내 역시 이상하게 잘 때가 많은데, 그 때마다 사진을 찍어서 남겨놓는다고 말하며 “자는 부인의 콧구멍에 손가락을 넣어봤다”고 고백했다.



이해할 수 없다는 표정의 신동엽은 “도대체 왜 그러는 거예요?” 물었다. 샘 해밍턴은 태연한 표정으로 “부인은 휴지를 말아서 제 콧구멍에 넣기도 했다. 우리 부부는 이렇게 서로 복수하는 스타일”라고 말해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