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두 달 기다리면 꿀맛 곶감

중앙일보 2013.11.08 00:52 종합 16면 지면보기


충남 논산시 양촌면 곶감마을에서 한 농민이 곶감을 만들기 위해 깎은 감을 처마 밑에 매달고 있다. 이들 감은 햇볕과 통풍이 잘 되는 곳에서 두 달 정도의 숙성기간이 지나면 곶감이 돼 시중에 팔 수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