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7452부대 주소지는 국정원"

중앙일보 2013.11.08 00:29 종합 3면 지면보기
대선 개입 의혹을 받는 국정원 여직원 김모씨의 변호사비를 대납해준 ‘7452부대’의 실체가 국정원이었을 가능성이 커졌다.


김관진 "군에는 그런 부대 없어"

 여직원 김씨의 변호를 담당한 법무법인에는 ‘7452부대’ 명의로 변호사 비용이 입금된 것으로 확인됐다. <본지 11월 7일자 6면>



 민주당 윤호중 의원은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조달청의 ‘나라사랑’이라는 온라인 사이트에서 ‘7452부대’ 이름으로 입찰에 참여했는데 조달청 자료에 따르면 이 부대의 주소지는 내곡동 국정원이었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국정원이 왜 군부대 명칭을 사용하느냐. 더는 사용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윤관석 의원은 “서울시 자료를 보면 (7452부대가) 국정원으로 나온다”고 말했다.



 김관진 국방부장관도 이날 “확인 결과 군에는 (그런 부대가) 존재하지 않는다. 기무사에도 이런 부대는 없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김씨의 변호 비용과 관련해 “국방부는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고도 했다.



 민주당은 “댓글은 국정원 여직원의 개인적 일탈이라면서 국정원이 변호사비를 먼저 지급해준 게 적절한 업무집행인가”라고 따졌다. 문병호 의원은 성용락 감사원장 직무대행에게 “감사원이 국정원 예산집행에 대한 감사를 할 용의가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성 대행은 “국회가 의결해 감사를 요구하면 당연히 감사권을 발동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성 대행은 “단 법률상(감사원법) 제약은 없지만 예산제도상의 제약은 분명히 존재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익명을 원한 민주당 당직자는 “김대중정부 시절 대구의 한 호텔에서 한·미 정보당국 실무자들이 수일 동안 회합했는데 당시 우리 측은 007 가방에, 미측은 더플백에 가득 담겼던 현금으로 숙박비를 결제했고 카드는 쓰지 않더라”며 “국정원이 이렇게 무슨 부대라고 입금처를 명시해 흔적을 남기니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이날 김관진 장관은 남북의 군사 전력을 놓고 민주당 김광진 의원이 “북한과 1대1로 싸우면 이길 수 있느냐”고 묻자 “북한과 전쟁을 하면 결국 북한은 멸망하게 된다”고 답했다.



채병건·김경희 기자



관련기사

▶ '댓글수사 항명' 윤석열 정직처분 할 듯…조영곤 징계 제외

▶[단독] 국정원, 다른 거래도 '7452부대' 명의썼다

▶ 국정원 여직원 변호사비용, 세금으로 대줘

▶ "국정원에 밉보이면 한방에 날아가…" 충격 고백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