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날씨와 건강] 11월 5일

중앙일보 2013.11.05 00:36 종합 8면 지면보기


스트레스를 받으면 심장 박동수가 증가해 말초혈관이 수축됩니다. 결국 혈압이 높아져 뇌졸중 위험도 커집니다. 충분한 수면과 긍정적인 사고방식을 가지고, 체력 조건에 맞지 않는 심한 운동은 피해야 합니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www.brmh.org)

신경과 권형민 서울의대 교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