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명수 '오동도 사건' 언급 "지우고 싶은 과거…뭐길래 '화들짝'"

온라인 중앙일보 2013.11.01 10:11
박명수 오동도 사건 [사진 = KBS 방송 화면 캡쳐]




 

개그맨 박명수가 ‘오동도 사건’을 언급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 시즌3’ 인생 한방 특집에는 가수 아이유, 서인국, 광희 등이 출연했다.



이날 MC 박명수는 지우고 싶은 기억을 묻는 질문에 “저는 별로 없다. 오동도 외에 없다. 가요 100년사에 있어선 안 될 일이다”라고 고백했다.



박명수의 ‘오동도 사건’은 지난 2002년 여수 오동도에서 열린 ‘음악캠프’에서 자신의 곡 ‘바람의 아들’을 불안한 음정으로 부르면서 최악의 무대를 꾸몄던 사건을 말한다.



이에 신봉선은 “첫 방송인데 마이크를 넘겼다”고 덧붙였다. 유재석은 “그건 ‘위 러브 독도’다”라며 상황을 재연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박명수는 유재석이 오동도 사건을 정확하게 기억해내는 모습에 “유재석은 내 스토커다. 아침에 흑채 판매 홈쇼핑 생방송을 했는데 그것도 봤더라”며 혀를 내둘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