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거창~무주 20분 가까워졌다

중앙일보 2013.11.01 01:06 종합 20면 지면보기
덕유산을 넘는 구불구불한 고갯길인 국도 37호선 경남 거창군 고제면 개명리~전북 무주군 무풍면 삼거리 구간이 직선화 공사를 마치고 1일 개통한다(위치도 참조).


덕유산 관통 빼재터널 뚫려
10㎞ 국도 구간, 5㎞로 단축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은 사업비 335억원을 들여 이 구간의 굴곡이 심한 10.4㎞ 도로를 5.4㎞로 직선화하고 오르막 차로를 만들었다. 이 구간의 정상부인 해발 930m 지점을 지나는 길이 1765m의 빼재터널도 새로 뚫었다.



 2008년 착공한 지 5년 만이다. 영호남의 경계를 지나는 이 구간은 그동안 눈만 오면 교통이 통제되는 때가 잦아 지역 주민의 불편이 컸다. 이 도로 개통으로 1시간30분씩 걸리던 거창~무주 소요 시간은 20분쯤 짧아 졌다. 애초 2015년 개통할 예정이었지만 주민의 숙원 사업임을 감안해 개통을 1년6개월 앞당겼다.



김상진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