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 '사이언스파크' 에 첨단 에너지 역량 총집결

중앙일보 2013.11.01 00:03 경제 7면 지면보기
LG그룹이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에 건설할 ‘LG 사이언스파크’에 첨단 에너지 솔루션을 적용한다. LG는 3조원 이상을 투입해 17만여㎡(약 5만3000평) 규모로 건설되는 마곡 사이언스파크를 LG전자·LG화학·LG하우시스 등 계열사들이 보유한 첨단 에너지 사업역량을 총 집결해 ‘플래그십 모델(선도 모델)’로 만들겠다고 31일 밝혔다.


태양광 모듈 설치해 전력 생산
에너지 사용량 50~70% 절감

 2017년부터 단계별로 준공돼 2020년 최종 완공되는 마곡 사이언스파크는 LG그룹 11개 계열사의 연구개발(R&D) 인력 2만여 명이 상주하면서 융복합 시너지 연구와 미래 원천기술을 확보할 첨단 R&D 기지다.



 LG 관계자는 “계획대로 모든 에너지 솔루션이 적용될 경우 사이언스파크의 에너지 사용량은 일반 건물보다 50∼70% 줄어든다”며 “단순히 에너지를 절감하는 방식이 아니라 직접 생산도 하고 저장하기 때문에 가능하다”고 말했다.



 실제 모든 건물 옥상에 LG전자의 고효율 태양광 모듈을 설치해 시간당 최대 3㎿(메가와트) 이상의 전력을 생산한다. 3㎿는 여의도 LG트윈타워의 사무공간에 설치된 전체 LED 조명을 켜는 데 필요한 전력의 약 네 배에 달한다. 또 수소를 공기 중 산소와 화학 반응시켜 전기를 생성하는 발전용 연료전지도 도입된다. 2㎿ 이상의 LG화학 배터리를 탑재한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설치해 저렴한 심야전기를 저장했다가 낮시간대 냉난방에 활용한다.



심재우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