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시영 판정패 "경기 도중 어깨 빠져…끝까지 경기 마쳐 박수"

온라인 중앙일보 2013.10.21 23:00
이시영 판정패 [사진 중앙포토]
 

‘이시영 판정패’.



배우 이시영이 제 94회 전국체전에 출전했지만 아쉽게 판정패 했다. 그는 경기 도중 어깨가 빠지는 부상을 입어 괴로운 모습을 보였다.



21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선 복싱 여자 일반부 플라이급(51kg) 8강전이 펼쳐졌다. 인천광역시청 소속인 이시영은 김하율(충주시청)을 상대로 경기를 선보였다.



김하율은 다름 아닌 지난 4월 48kg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이시영에게 패했던 김다솜이다. 이름까지 바꾸고 설욕을 준비했던 것.



이날 승부는 3라운드에서 갈렸다. 이시영은 강하게 밀어붙이는 김하율에 밀려 다운 됐다. 어깨 통증을 호소하기도 했다. 고통스러워 보였지만 끝까지 경기를 마쳤다.



심판진은 2-1로 김하율의 판정승을 선언했다.



경기 후 이시영은 “준비를 열심히 했기 때문에 후회는 없다. 다음 대회 때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경기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어 “6개월 전부터 경기를 할 때 오른쪽 어깨가 빠지기 시작했고, 훈련하면서 계속 나빠졌다. 대회에는 테이핑을 할 수 없어 그냥 나왔는데 3라운드 때 빠졌다”고 부상에 대해 설명했다.



상대인 김하율은 “배우이면서 복서로까지 뛰어난 실력을 보여주는 이시영 언니를 존경한다”고 전했다.



네티즌들은 “이시영 판정패 했지만 멋있었다”, “이시영 판정패, 부상에도 포기하지 않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이시영 판정패, 다음 경기 기대하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