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꽃할배 여배우 특집 여행지 "이승기 합류해 11월로 떠나는 곳은…답사 마쳤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3.10.21 15:17
꽃할배 여배우 특집 여행지 [사진 중앙포토]
 

‘여배우 배낭여행지 확정’.



나영석 PD가 이끄는 배낭여행 프로젝트 tvN ‘여배우 특집(가제)’의 여행지가 확정됐다. 이 프로그램은 7월부터 14부작으로 방영된 ‘꽃보다 할배’에 이은 후속작이다.



배우 윤여정, 김자옥, 김희애, 이미연은 짐꾼으로 합류하는 이승기와 함께 11월 동유럽 크로아티아로 떠난다. 이들은 이국적인 느낌과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하는 크로아티아에서 배낭여행을 하며 그 에피소드를 방송으로 내보낸다.



프로그램을 연출하는 나영석 PD는 “촬영을 위해 최근 답사를 마쳤다. ‘꽃보다 할배’의 첫 여행지였던 서유럽 일대와는 또 다른 매력을 지니고 있어서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에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색채나 자연 경관, 다양한 문화유산이 있어 여배우들의 여행지로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여배우 특집’은 다음달 말 방송할 예정이다.



네티즌들은 “여배우 배낭여행지 확정되니 더 기대된다”, “여배우 배낭여행지 확정, 크로아티아 나도 떠나고 싶다”, “여배우 배낭여행지 확정, 빨리 방송 보고 싶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