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승훈 탈락, “장진호가 팝페라 가수로서 하는 일을 응원할 것” 훈훈

온라인 중앙일보 2013.10.21 14:08
[사진 JTBC ‘히든싱어2’ 방송 캡처]




 

‘신승훈 탈락’.



JTBC ‘히든싱어’ 사상 최초로 모창 가수가 원조 가수를 이기는 이변이 발생했다.



19일 방송된 신승훈 편에선 팝페라 가수 장진호가 마지막 라운드에서 신승훈에 2표 차로 앞서며 우승을 차지했다.



장진호는 1라운드부터 마지막 4라운드까지 모두 ‘신승훈보다 더 신승훈 같은’ 모창으로 관객들의 호응을 받았다. 신승훈의 열성 팬답게 좋아하는 가수의 창법과 호흡, 버릇까지 모두 똑같이 따라했다. 목소리는 신승훈의 20대 때 목소리와 똑같다는 평가를 받았다.



원조 가수가 패배했지만 분위기는 훈훈했다. 신승훈은 장진호를 진심으로 축하하며 “저는 꿈을 많이 이룬 사람, 장진호는 꿈을 키워가야 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앞으로 장진호가 팝페라 가수로서 하는 일을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팬들과 지난 노래들을 한 소절 한 소절 원곡 느낌 그대로 재현해보는 경험은 가수 생활 23년 만에 경험하는 아주 특별한 감동”이라며 “초심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승훈 탈락에 네티즌들은 “신승훈 탈락, 감회가 새로울 것 같다”, “신승훈 탈락, 아쉽지만 너무 재밌었다”, “신승훈 탈락, 정말 목소리가 똑같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