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후 지아 위로, "악역이 더 잘하는 사람이야"…위로에 눈물 '뚝'

온라인 중앙일보 2013.10.21 11:09
[윤후 지아 위로, 사진 해당 방송화면 캡처]


 

‘윤후 지아 위로’.



가수 윤민수의 아들 윤후가 눈물을 터뜨린 송종국의 딸 송지아를 위로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20일 방송된 MBC ‘일밤-아빠 어디가’에서는 아빠와 아이들이 전남 화순군 가수리로 가을 소풍을 떠난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아빠들은 아이들을 위해 ‘흥부와 놀부’ 구연 동화를 준비하는 시간을 가졌고 공연에 앞서 각자 자신이 맡은 역할을 소개했다. 이 과정에서 송종국은 자신을 놀부 역이라고 소개했고, 딸 송지아는 아빠가 맡은 놀부가 어떤 역할인지 몰라 궁금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방송인 김성주의 아들 김민국이 “나쁜 사람이다”라고 말했고 송지아는 “우리 아빠 나쁜 사람 아냐”라며 눈물을 터뜨려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 이에 윤후가 나서 “송종국 삼촌이 연기를 잘해서 그래. 원래 나쁜 역할이 더 연기 잘하는 사람이야”라고 위로해 눈길을 모았다.



네티즌들은 “윤후 지아 위로, 마음이 참 따뜻한 아이야” “윤후 지아 위로, 아빠의 감성을 물려받은 게 분명해” “윤후 지아 위로, 저런 예쁜 마음이 변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