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용준, 일본서 '한류 10주년 대상' … 남 솔로 아티스트 대상엔 김현중

중앙일보 2013.10.21 00:29 종합 29면 지면보기
배용준(左), 김현중(右)
한류스타 배용준과 김현중이 19일 일본에서 열린 ‘한류 10주년 대상’에서 각각 남자 배우 부문과 남자 솔로 아티스트 부문 그랑프리를 수상했다. 두 사람은 19일 하네다 공항 신국제선 청사 개장 이래 최다 인원을 운집시키며 시상식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당시 하네다 공항에는 2000여 명의 팬들과 수십 개 일본 언론, 300여 명의 사설 경호원과 경찰 병력 등이 모였다고 한다.



 ‘한류 10주년 대상’은 일본 방송국 및 제작사, 매니지먼트사 등이 만든 일본 내 ‘한류 10주년 위원회’에서 주는 상이다. 김현중은 수상 소감으로 “노래와 춤, 연기로 한류 발전에 더욱 이바지하는 아티스트가 되도록 하겠다”며 히트곡 ‘유어 스토리’와 ‘언브레이커블’ 등을 불렀다. 배용준은 “좋아하는 후배들과 이 자리를 함께해 더욱 뜻깊은 시간이다. 이런 후배들이 있기에 한류의 미래가 더 밝아질 것 같다”고 했다.



엄동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