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한길·심상정·안철수 국정원 개혁법 공조 … 신야권연대 물꼬 트나

중앙일보 2013.10.18 02:12 종합 6면 지면보기
민주당·정의당과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국정원 개혁을 위한 ‘법안 연대’를 공식화했다.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는 17일 당 회의에서 “안 의원과 어제 만나 국정원 개혁을 위한 야권 단일 법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했고, 김한길 민주당 대표와도 통화 과정에서 이런 내용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박용진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야권 지도자들이 국정원 개혁에 대한 컨센서스를 형성한 것은 의미 있는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민주당에 따르면 심 원내대표는 안 의원을 만나기에 앞서 김 대표에게 ‘국정원 개혁 단일 법안’이란 아이디어를 설명하며 “안 의원에게도 같은 취지를 전하려 한다”는 입장을 알렸다. 김 대표는 박 대변인을 통해 심 원내대표에게 국정감사가 끝나는 다음 달 2일 이후 실무 협의를 시작하자는 일정표를 전달했다.



 야권의 주장대로 국정원법이 개정되려면 국회 과반수 의석이 확보돼야 한다. 그러나 3자(총 134석)가 뭉쳐도 과반인 새누리당(153석)을 넘지 못하는 만큼 법안 통과를 위한 세대결에선 연대가 이뤄져도 역부족이다.



 이에 따라 그동안 같은 목소리를 내면서도 현안을 놓고 각개 약진했던 야권이 국정원 개혁을 고리로 ‘신야권연대’의 단초를 만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지난해 총선 에서의 야권연대는 민주당과 통합진보당이 주역이었으나 논의의 중심에 통합진보당은 빠지고 빈자리를 정의당과 안 의원이 메우는 양상이다. 안 의원과 가까운 무소속 송호창 의원은 “국정원 개혁을 위해선 법안을 손질해야 하니 필요하면 공청회나 토론회를 함께 추진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내년 지방선거로 이어지는 신야권연대로 확장될 가능성에 대해선 민주당이나 안 의원 모두 소극적인 모습이다. 이날 오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국감장으로 향하던 안 의원은 “심 원내대표와는 국정원 얘기만 나눴고 그 이상의 대화는 없었다”고 밝혔다. 안 의원의 한 측근은 “이 사안에 대해서만 공조하는 것”이라 고 말했다. 박 대변인도 “국정원 개혁이라는 단일 사안에 국한된 것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채병건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