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베, 야스쿠니 추계대제 또 공물

중앙일보 2013.10.18 02:00 종합 10면 지면보기
아베 신조(安倍晋三·사진) 일본 총리가 17일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돼 있는 야스쿠니(靖國) 신사에 공물을 보냈다.


총리 명의로 … 참배는 보류

 이날부터 20일까지로 예정된 추계대제 기간에 직접 참배를 하지 않는 대신 ‘내각총리대신’ 명의로 ‘마사카키’라고 불리는 공물을 보낸 것이다. 마사카키는 신사의 제단 주변에 세우는 화분 형태의 제구다. 지지(時事)통신에 따르면 이 공물을 보내는 데 5만 엔(약 54만원)가량의 비용이 든다.



 아베 총리는 지난 춘계 대제(4월 21~23일)와 패전일(8월 15일·한국의 광복절) 때도 직접 참배하지 않는 대신 공물을 내거나 측근을 보내 공물료를 대납했다. 지난해 자민당 총재 선거 당시 “1차 아베 내각(2006년 9월~2007년 9월) 때 총리로서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하지 않은 게 천추의 한”이라고 말했지만 지난해 12월 말 총리 취임 이후 세 차례의 주요 행사 때마다 모두 참배를 보류한 셈이 됐다.



 아사히(朝日)신문은 “대한국·중국 외교에 미칠 영향을 고려했고 특히 26호 태풍으로 인해 큰 피해를 본 상황에서 국내외에 파문을 일으키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다”고 보도했다. 각료들 중에서는 행사 때마다 빠지지 않고 참배해 온 신도 요시타카(新藤義孝) 총무상과 후루야 게이지(古屋圭司) 국가공안위원장 등이 추계대제 기간 중 참배할 전망이라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관련기사

▶ 日 총무상, 초당파 의원 120여 명과 야스쿠니 참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