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벨위원회, 평화상 논란 켕겼나

중앙일보 2013.10.18 01:14 종합 23면 지면보기
노벨평화상을 주관하는 노르웨이 노벨위원회가 이례적으로 수상자 선정 기준 논란에 대한 해명을 내놓았다. 토르비에른 야글란 노벨위원회 위원장은 17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 기고문을 통해 “화학무기금지기구(OPCW)에 노벨평화상을 주기로 한 결정은 이 단체가 시리아 화학무기 해체작업을 시작했기 때문이 아니라 지난 20년간 이미 189개국이 서명한 화학무기금지협정을 통해 이룩한 성과를 높이 샀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화학무기금지기구 20년 업적 평가"
기준 비판한 FT에 해명 기고문

FT가 올해 노벨평화상 발표 직후 사설을 통해 “시리아에서 화학무기 해체작업을 막 시작한 OPCW의 노벨평화상 수상은 시기상조”라고 비판한 것에 대한 답변인 것이다. 이어 2009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게 중동평화에 기여했다는 이유로 평화상을 수여한 것은 잘못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오바마 대통령은 당시 러시아와 전략적 핵무기 감축협상을 시작해 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유력 후보였던 파키스탄 10대 소녀 말랄라 유사프자이 관련 논란을 의식한 해명도 이어졌다. 그는 “많은 사람이 누가 평화상을 받아야 하는지 강력한 의견을 제시하지만 위원회는 알프레드 노벨의 유지에 명시된 기준을 우선적으로 고려할 수밖에 없다”고 못박았다. 노벨은 국가 간 우호를 증진하고, 평화회담을 열고, 군대를 줄인 데 기여한 개인이나 단체에 주도록 뜻을 밝혔고 OPCW는 이 기준에 부합한다는 것이다. 앞서 야글란 위원장은 CNN 크리스티안 아만포 앵커와의 화상연결에서 “말랄라는 뛰어나고 용기 있는 여성이지만 여론조사를 근거로 상을 줄 수는 없다”고 말해 공격을 받기도 했다.



전영선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