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성재 열애 부인, “박선영 집적거린 건 맞는데…나라가 이 꼴인데 무슨 연애”

온라인 중앙일보 2013.10.16 10:36
[사진 중앙포토, 배성재 트위터]




SBS 배성재 아나운서가 회사 동료 박선영 아나운서와의 열애설을 부인했다.



배성재는 16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6년 전 신입사원으로 들어왔을 당시 제가 잠깐 집적거린 건 맞는데, 받아주지 않았습니다”라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이어 그는 “친한 선후배입니다. 아주 오래된 기억을 떠올리고 제보한 분이 사내에 계셨나봐요. 사귀지 않습니다. 나라가 이 꼴인데 무슨 연애”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배성재와 박선영에 대해 “6년 전 같은 직장 선후배로 만나 2010년부터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의 측근은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두 사람 모두 알려진 사람이다 보니 ‘직장 선후배동료’란 이점이 제대로 작용한 것 같다”며 “특히 ‘스포츠 방송’과 관련해 이 분야 베테랑인 배성재 아나운서가 많은 도움을 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또 두 사람의 결혼 가능성에 대해서는 “교제 기간이 짧지 않고 두 사람의 연령대나 돈독한 애정 등을 보면 머지 않아 좋은 소식을 기대할 만 하다”고 말했다.



박선영은 최근 ‘결혼하고 싶은 아나운서’ 1위를 차지할 만큼 남성팬들의 인기를 독차지 하고 있다. 배성재는 앞서 축구스타 박지성 선수와 김민지 아나운서를 연결해준 ‘사랑의 오작교’로도 유명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