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김만복 이어 김경수 불러 조사

중앙일보 2013.10.16 01:03 종합 12면 지면보기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 김광수)가 15일 노무현정부 때 청와대 연설기획비서관이었던 김경수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조사했다. 2007년 남북 정상회담 회의록(NLL 대화록) 폐기 의혹과 관련해서다. 김 전 비서관은 봉하마을 사저에서 노 전 대통령을 마지막까지 보좌한 측근으로 봉하 이지원(e知園) 구축에 참여했다.


대화록 원본 삭제 경위 추궁

 김 전 비서관은 검찰에 출석하며 “거짓이 진실을 이길 수 없고 기록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고인이 된 전직 대통령을 공격해 반사이익을 얻는 정치는 중단돼야 한다”며 “검찰은 짜맞추기 수사를 하지 말고 최종본이 왜 이관되지 않았는지 조속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김 전 비서관을 상대로 회의록 ‘원본’이 봉하 이지원에서 삭제된 경위와 발견된 수정본이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되지 않은 이유를 캐물었다.



 검찰은 14일에는 김만복 전 국정원장을 비공개로 불러 9시간30분 동안 조사한 뒤 돌려보냈다. 김 전 원장은 2007년 당시 정상회담에 배석했을 뿐만 아니라 회의 녹취록 작성에도 관여했다.



이가영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