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미식축구 치어리더들이 분홍 꽃술 들고 응원한 이유

온라인 중앙일보 2013.10.16 00:02


































미국의 미식축구 경기에는 멋진 치어리더의 화려한 율동이 더해져 관중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애로우헤드 스타디움에서 캔사스시티 치프의 치어리더들이 응원을 하고 있다. 캔사스 시티 치프가 24-7로 오크랜드 레이더스를 이겼다. 시애틀 시호크 시갈의 치어리더들이 유방암 캠페인에 참여하는 뜻으로 분홍빛 꽃술을 들고 응원하고 있다. [로이터=뉴스1]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