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초대형 싱크홀, 순식간에 16명 집어 삼킨 원인 살펴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3.10.05 09:46
[사진 KBS뉴스 화면 캡처]


‘중국 초대형 싱크홀’.



중국에서 초대형 싱크홀이 발생해 건설근로자 16명이 실종됐다. 싱크홀은 땅이 꺼지며 구멍이 생기는 현상을 말한다.



3일 중국 경화시보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새벽 허베이성 우안시 허우산촌에 있는 공장에서 초대형 싱크홀 현상이 발생했다. 공장 건물은 용도 폐기돼 공장으로 쓰이지 않았지만 내부에서 건설근로자 16명이 잠을 자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직후 구조대 등 200여 명이 현장에서 수색 작업을 펼쳤지만 생존자는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 이번 싱크홀 현상은 규모가 지름 50m, 깊이 15~20m로 초대형으로 전해졌다.



일부 주민은 공장 근처에 철광이 있다는 것을 근거로 채광과 지반 침하가 연관된 것이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그러나 당국은 해당 철광은 아직 채굴을 시작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중국 초대형 싱크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중국 초대형 싱크홀, 놀랍다”, “중국 초대형 싱크홀, 크구나”, “중국 초대형 싱크홀, 안타깝다”, “중국 초대형 싱크홀 ,정말 무섭다”, “중국 초대형 싱크홀, 생존자가 나오길 바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