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리핑] "늙으면 죽어야" 판사, 여성 비하 또 논란

중앙일보 2013.10.05 01:15 종합 8면 지면보기
지난해 법정에서 “늙으면 죽어야 해요”라고 말해 징계를 받았던 서울동부지법 유모(46) 부장판사가 또다시 막말 논란을 빚고 있다. 4일 서울동부지법 등에 따르면 박모씨는 지난달 말 피고로 출석한 공유지 분할소송 조정기일에서 재판장이었던 유 부장판사가 자신에게 ‘여자가 말이 많으면 안 된다’는 말을 했다며 진정서를 제출했다. “여성은 말이 많으면 안 된다”는 취지로 비하했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이에 대해 유 부장판사는 여성 비하 의도가 아니라 다른 사람 주장은 듣지 않고 자신의 주장만 강하게 밀어붙여 기일 진행을 막는 피고에게 주의를 주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