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관리대상 조직원 가장 많은 폭력조직은? 충북 파라다이스파 76명

온라인 중앙일보 2013.10.03 11:29
전국 폭력조직 중 경찰 관리대상 조직원이 가장 많은 폭력조직은 충북의 ‘파라다이스파’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이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강기윤 의원에게 제출한 ‘관리대상 조직폭력배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 8월말 현재 경찰이 관리하고 있는 국내 폭력조직은 216개파 5425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5384명에 비해 관리대상 조폭이 다소 늘어난 수치다.



그러나 이 수치는 경찰이 관리하는 폭력조직의 간부급 주요인물일 뿐, 실제 폭력조직에 가담하고 있는 조직원은 훨씬 많을 것으로 보인다.



관리대상 조폭이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도로 31개파 893명이다. 이어 서울 22개파 479명, 경남 18개파 411명, 전북 16개파 408명, 경북 12개파 394명, 부산 22개파 384명, 광주 8개파 321명, 대구 11개파 320명, 인천 13개파 312명, 충남 17개파 288명, 충북 6개파 256명, 강원 14개파 235명, 전남 8개파 234명, 울산 6개파 196명, 대전 9개파 157명, 제주 3개파 137명 순이었다.



폭력조직별로는 충북의 파라다이스파가 76명으로 가장 많은 조직원이 경찰로부터 동향 관찰 등으로 관리되고 있다. 이어 대구 향촌동파 75명, 부산 칠성파 71명, 인천 부평신촌파 65명, 광주 국제PJ파 65명, 충북 화성파 64명, 울산 신신역전파 61명, 대구 동성로파 61명, 서울 남부동파 61명 순이었다.



1980년대 전국 3대 폭력조직으로 유명세를 떨쳤던 조양은의 양은이파와 김태촌의 범서방파(현 활동지 서울)는 현재 관리대상 조직원이 각각 26명과 1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3대 조폭이었던 OB파(현 활동지 광주)는 49명이 관리대상으로 이름을 올려놓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강병철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