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국대, 맞춤형 '리더십 MBA' 국내 첫 운영

중앙일보 2013.09.27 00:25 주말섹션 3면 지면보기
동국대학교 MBA는 1973년 개설된 경영대학원의 전통을 이어 차별화된 맞춤형 MBA를 지향하며, 주간과정과 야간과정으로 구분된다.



 주간 과정인 ‘Dongguk MBA’는 글로벌 역량 배양을 목표로 한다. 최신 이론과 현장 실무의 융합을 통해 전문성을 강화하는 과정으로 인사조직·마케팅·재무·회계·경영정보시스템·생산운영관리 트랙의 핵심과목 이수 후 선택과목을 이수한다. 미국 텍사스대학(UTD)과의 복수학위제도를 운영한다. Dongguk MBA 재학생에게는 GMAT가 면제되며, 국내 수업료보다 저렴한 수준으로 교육을 받을 수 있다. 중국 중산대학(Sun Yat-sen University)과 교환학생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야간 과정에는 Entrepreneurship MBA, Pharm-MBA와 Leadership MBA가 있다. 경영학의 기본과목을 이수한 후 각 과정별 전문과목을 이수하게 된다.



이영면 경영전문대학원장.
 Entrepreneurship MBA는 창업 및 가업 승계 등 혁신적이며 창의적인 기업가정신을 추구하는 프로그램으로 벤처창업을 비롯해 사회·가족기업, 벤처파이낸싱, 프랜차이징 등 현장 중심의 교육과정으로 무장돼 있다. 동국대 창업지원단, 산학협력선도대학(LINC) 사업단과의 연계를 통해 창업 활동을 지원한다.



 Pharm-MBA는 급변하는 제약 및 약업 환경에 대응할 수 있는 전문가를 양성할 목적으로 개설됐으며, 최근 동국대가 의료기기특성화대학원을 유치하면서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의약품마케팅, 보건의료기술(Health Technology) 경영, 의약산업정책, 의약경영전략 등의 다양한 전문과목을 통해 이론과 실무를 겸비할 수 있다.



 Leadership MBA는 정치, 경제, 정부, 교육, 안보 등 각 분야를 이끌어갈 리더 육성을 위해 개설된 리더십 전문대학원과정이다. 서양의 리더십 이론과 기법, 한국의 문화와 특성을 반영한 한국적 리더십 교육을 위한 사례 연구와 실습, 그리고 학제간 융합능력 개발 등의 교육과정으로 운영되고 있다. 리더십 강사나 컨설턴트, 리더십 프로그램 개발 전문가로서의 자기 계발도 가능하다.



 동국대 MBA는 폭넓은 장학제도를 운영함으로써 재정 부담을 줄여주고 있다. 특히 풀 타임 MBA는 첫 학기에 전원 장학, 둘째 학기부터는 성적에 따라 20~100% 감면의 혜택을 받는다. 산학협력장학은 동일 직장 재직자 추천 시 적용된다.



 경영대학과 함께 하는 동국대학교 MBA 즉, Dongguk Business School은 작년 7월 국제경영대학발전협의회(AACSB)로부터 경영교육 국제인증을 획득했다.



 10월 10일부터 11월 12일까지 원서를 접수한다.



김승수 객원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