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신과 여성 사이

중앙선데이 2013.09.14 02:36 340호 33면 지면보기
‘Cloud Walker’(2013), Fibreglass, wooden rake, saree, resin, stone, steel, 186×115×93㎝
빈디(bindis)는 인도 여성들이 이마에 붙이는 점이다. ‘세 번째 눈’이라는 의미가 담겨 있으며 미의 상징으로 여겨진다. 인도 문명권에서 존경과 사랑, 번영을 뜻하는 패션 장신구로도 애용된다.

바티 커 ‘Anomalies(기형)’전 9월 5일~10월 5일 서울 종로구 삼청로 국제갤러리 문의 02-735-8449

바티 커(Bharti Kher·44)는 이 빈디를 이용해 다양한 여성성을 표현함으로써 명성을 쌓아온 영국 출신의 인도 작가다. 인도 출신의 세계적인 현대 미술가 수보드 굽타(49)의 부인이기도 하다.

한국 첫 개인전인 이번 전시에서 그는 인간과 동물이 섞인 혼성체를 표현한 조각과 빈디의 기하학적 측면을 부각한 평면 작품 등을 통해 개인적 기억과 문화적 신화, 사회 계급체제에 대한 질문을 관객에게 던진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