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용철 기자의 마음 풍경] 저 달이 차오르면 …

중앙선데이 2013.09.14 02:42 340호 35면 지면보기
한가위 추석 명절이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긴 장마와 폭염을 견뎌낸 들녘은 황금빛으로 물들고요.

시리도록 푸른 하늘은 둥근 달을 보듬어 품었습니다.

저 달이 차면 한가위 보름달,

비행기엔 누군가 그리운 사람이 탔으면 좋겠습니다.

-서울 여의도에서







조용철 기자의 포토에세이 ‘마음 풍경’은 세상의 모든 생명과 만나는 자리입니다. 그 경이로운 삶의 의지에서 내일의 꿈과 희망을 찾습니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