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폰5S·5C 출시 전에 할인 … 가격전쟁 예고

중앙일보 2013.09.14 00:31 종합 10면 지면보기
애플의 신제품 아이폰5S와 아이폰5C의 가격이 정식 판매 전부터 대폭 인하됐다. 지금까지는 애플의 가격정책상 새 아이폰이 나오면 이전 제품들만 값이 떨어졌다.


공식 가격보다 17% 싸게
AT&T·월마트서 예약판매
"인기 식었기 때문" 시각도

 13일 미국 이동통신사업자 AT&T의 홈페이지에 따르면 아이폰5S 16기가바이트(GB) 모델을 20개월 무이자 할부로 월 27달러에 살 수 있다. 약정은 따로 없고, 총 540달러의 할부금을 다 내면 언제든지 해지·번호이동·단말기 교체 등이 가능하다. 애플이 공식적으로 밝힌 일시불 가격인 649달러보다 109달러(약 11만9000원) 저렴하다.



 보급형 모델인 아이폰5C도 비슷하다. 아이폰5C 16GB 모델은 20개월 무이자 할부로 월 22달러에 살 수 있다. 무약정 조건으로, 할부원금 440달러다. 애플의 공식가격(549달러)에 비해 역시 109달러 낮은 금액이다.



 세계 최대 유통업체인 월마트에서도 아이폰 신제품 가격을 할인해 판매 중이다. 이날부터 예약판매를 시작했는데, 아이폰5S 16GB 모델은 2년 약정을 걸면 정가(199달러)보다 10달러 싼 189달러에 살 수 있다. 아이폰5C 16GB 역시 공식 판매가격보다 10달러 저렴한 79달러만 내면 구입 가능하다.



 지금까지 애플은 삼성전자 등 다른 휴대전화 제조사들과 달리 모든 유통채널을 엄격히 관리해 정가대로 받는 가격 관행을 유지했다. 아이폰의 프리미엄 이미지를 유지하기 위한 전략이었다. 그런데 처음으로 저가 모델인 아이폰5C를 내놓고 판매 초기부터 할인판매에 나선 것은, 애플도 적극적으로 ‘가격 경쟁’에 뛰어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일부에서는 아이폰에 대한 인기가 그만큼 식은 것 아니냐고 풀이하기도 한다.



 애플이 이례적으로 가격 경쟁에 나섰지만 중점을 두고 있는 신흥국 시장에서 점유율을 늘릴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중국 등 신흥시장에서 아이폰5C의 판매가격은 미국에서처럼 할인판매를 한다고 해도 여전히 현지 저가 스마트폰과 비교하면 비싼 편이기 때문이다. 글로벌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는 “애플이 중간급 스마트폰 소비자들을 고려하지 못하고 아이폰5S와 아이폰5C의 가격을 높게 책정했다”며 “애플의 스마트폰 점유율은 올해 18%에서 내년엔 13%까지 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고란 기자



관련기사

▶ 잡스 영혼 떠났나…'아이폰5S·5C'에 노골적 실망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