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섬진강 살릴 대책, 정부가 제시하라"

중앙일보 2013.09.11 01:06 종합 20면 지면보기
섬진강을 낀 자치단체들이 정부에 섬진강 개발의 모델을 제시하라는 ‘섬진강 선언’을 발표했다.


하천 인근 11개 지자체들
국회서 '섬진강 선언' 발표

 경남 하동·남해군, 전남 광양·순천시와 구례군 등 11개 자치단체가 1997년 구성한 섬진강환경행정협의회는 10일 서울 국회 에서 섬진강 선언식을 열었다. 이 협의회는 그동안 섬진강의 효율적 이용과 보전·관리를 위해 섬진강 살리기 연구용역, 수질 개선 계획 수립 등을 해왔다.



 이번 선언은 정부의 지원이 부족해 섬진강 주변 지역 발전이 더디고 하류 지역의 염해 피해가 심해지는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준비했다.



 협의회는 이에 따라 우선 섬진강 현황에 대한 종합조사사업을 촉구했다. 실태조사가 이뤄지지 않아 체계적인 이용과 보전, 관리 대책에 어려움이 많다는 이유에서다. 하천유지수량 부족으로 생태·환경적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현실에 맞는 수량 확보 대책과 용수 배분 계획의 재수립도 요구했다. 수자원의 지나친 이용으로 수질이 나빠지고 있는 점도 문제점으로 제기됐다. 수질 관리를 위한 환경기초시설 설치에 정부의 재정 지원 확대를 요구한 것이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낙후 지역인 점을 감안해 정부 주도의 지역 발전 종합계획(마스터 플랜)을 수립하라는 목소리도 컸다.



 협의회는 앞으로 섬진강 종합학술조사, 지역 발전 종합계획 수립을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협의회를 거버넌스화(다양한 기관이 자율성을 지니면서 국정운영에 참여하는 방식)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정현태(남해군수) 협의회 회장은 “선언은 섬진강을 중심으로 광역 발전 축을 구성하고 4대 강 정비 사업을 기반으로 강 개발 모델을 제시하라고 요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황선윤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