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희귀 심해 오징어, "어느 별에서 왔니?" 촉수 길이가 무려…

온라인 중앙일보 2013.09.10 22:01
[희귀 심해 오징어, 사진 MBARI]




희귀 심해 오징어의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지난달 30일 미국 몬테리만 해양연구소(MBARI)는 희귀 오징어 연구에 관한 논문을 발표했다. 이 오징어는 수심 1000~2000m 심해에서 촬영됐다.



해양연구소가 소개한 이 심해 오징어 발견은 지금까지 해안으로 떠밀려온 사체만이 발견됐을 뿐 살아있는 상태로 목격된 것은 처음이다. 공개된 영상 속 희귀 심해 오징어는 일반 오징어와 달리 몸통보다 긴 촉수를 가지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연구를 진행해온 행크 쟌 호빙 박사는 “이 오징어는 보통의 오징어와는 달리 길고 얇은 촉수를 가지고 있다”며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이 촉수가 사냥용이 아닌 주로 ‘수영’을 하기 위한 용도를 쓰인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반적인 오징어의 경우 1쌍의 촉수는 주로 먹이를 잡을 때 사용된다.



희귀 심해 오징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촉수가 저렇게 길면 헤엄치다 바위에 걸리겠네”, “희귀 심해 오징어 맛은 어떨까?”, “희귀 심해 오징어 멸종되지 않기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