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라 해명, "수지 노려본 게 아니라…"

온라인 중앙일보 2013.09.10 17:28
[유라 해명,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걸그룹 걸스데이의 멤버 유라(김아영)가 미쓰에이 멤버 수지(배수지)를 노려봤다는 소문에 대해 해명했다.



유라는 10일 서울 여의도 KBS 신관 인근 카페에서 열린 KBS 2TV ‘사랑과 전쟁 시즌2-아이돌 특집 3편’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아육대’ 녹화날 미쓰에이 멤버 수지를 노려봤다는 글과 영상이 올라왔다. 나는 수지에게 악한 감정이 없으니 오해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또 수지가 여주인공으로 활약한 MBC 드라마 ‘구가의 서’를 언급하며 “이승기의 팬이라 드라마를 재밌게 봤다. 그 상대역인 수지까지 좋아져 팬이 됐다. 악한 감정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논란은 MBC ‘아이돌 스타 육상 양궁 선수권 대회’ 촬영 현장을 담은 영상에서 시작됐다. ‘유라, 수지 견제’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해당 영상에는 촬영장에서 각자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아이돌 그룹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중 수지를 바라보고 있는 유라의 모습이 찍혔고, 이를 두고 일부 네티즌들은 “유라가 수지를 노려보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유라는 10일 자신의 트위터에 ‘아 .어휴’라는 짧은 글로 안타까운 심경을 내비치기도 했다.



유라 해명에 네티즌들은 “유라 해명, 잘못 보면 그렇게 보일 수 있겠네요”, “유라 해명, 섣부른 추측은 자제하자”, “유라 해명 본인도 답답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