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지선 과거사진, 청순 미모 눈길…"전혀 돌아가고 싶지 않아"

온라인 중앙일보 2013.09.10 16:24
[이지선 과거사진, SBS `힐링캠프`]




13년 전 교통사고로 전신에 화상을 입은 이지선 작가의 과거 사진이 화제다.



9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는 ‘지선아 사랑해’의 작가 이지선씨가 출연했다. 이지선 작가는 13년 전 불의의 사고로 전신 55%에 3도 중화상을 입었지만 이를 극복한 인생 스토리로 희망의 아이콘이라 불리는 인물이다. 현재는 UCLA 대학원에서 사회복지학 박사 과정을 밟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지선 작가의 대학시절 모습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하얀 피부와 또렷한 이목구비의 이지선 작가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지선은 “당시 유아 심리 상담사를 꿈꾸고 종교활동을 열심히 했던 평범한 대학생이었다”며 사고 전 과거를 회상했다.



이지선 작가는 과거사진에 출연진의 감탄이 이어지자 “뭐 이 정도였다”고 능청스럽게 받아치는 재치도 보였다.



“이 때로 돌아가고 싶겠다”라는 MC의 질문에 “전혀 돌아가고 싶지 않다, 사고 이후 얼굴보다 더 많은 것을 깨닫고 얻었기 때문”이라고 답해 보는 이들을 감동케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