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항운노조 오문환 전 위원장 2억원 횡령 혐의

중앙일보 2005.03.21 06:32 종합 10면 지면보기
부산항운노조 비리를 수사 중인 부산지검 특수부는 20일 오문환(66) 전 위원장이 국제운수노동조합연맹(ITF.본부 영국 런던 소재)에 로비 자금으로 쓴다며 노조 공금 2억원을 받아내 이를 횡령한 혐의가 있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 조만간 소환키로

검찰에 따르면 오 전 위원장은 전국항운노조연맹 위원장으로 있던 2000년 7월과 2002년 6월 부산항운노조에 "ITF에 로비를 해야 하니 돈을 보내 달라"고 요구했으며, 노조 측은 전국항운노조연맹 명의의 은행 계좌로 2억원을 송금한 것을 확인했다.



검찰 관계자는 "오 전 위원장이 돈을 실제 로비 자금으로 썼다는 증거가 없다"며 "대부분 개인 용도로 썼을 것으로 보고 사용처를 집중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이외에도 오 전 위원장이 ▶1997년 완공된 부산항운노조 복지회관(지상 10층) 건립 때도 공사비를 과다 계상하는 방법으로 거액을 받은 혐의▶매년 50~100명에 대해 신규 조합원 추천권을 행사, 채용 장사를 한 혐의도 포착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금명간 오 전 위원장을 소환해 횡령 혐의 등으로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검찰은 이와 함께 출국금지된 노조 간부들도 차례로 소환, 채용과 승진 비리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었으나 노조 부위원장.부장.연락소장 등 핵심 간부 5~6명이 잠적해 수사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노조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과 조합원 10여 명에 대한 조사를 통해 채용.승진 과정에서 거액의 돈이 오간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금까지 노조 구평연락소 신축 등과 관련해 3억여원을 받은 혐의(업무상 횡령)로 박이소 전 위원장 등 노조 간부 4명과 건설업자 1명을 구속했으며, 총 13명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했다.



***항운노조 인력 독점공급권 열린우리당, 박탈 추진



한편 열린우리당은 20일 항운노조의 채용 비리와 관련, 항운노조의 하역인력 독점공급권을 박탈해 일정 규모 이상의 항만과 하역.운송 법인이 직접 하역노동자를 상시고용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열린우리당의 이목희 제5정조위원장은 "부산 항운노조 채용 비리는 독점적 노무 공급권이 원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부산=정용백.김관종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